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상품조르기
기본 정보
제15회 침례신학대학교 피아노 동문음악회 'Quasi Romantic'
장르 : 대전클래식 공연
날짜 : 2019년 6월 4일(화)
시간 : 오후 7시 30분
장소 :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티켓정보 : 전석 1만원
판매가 : _
관람등급 : 8세(초등학생)이상 관람가
소요시간 : 90분(휴식포함)
주최기획 : 침례신학대학교 피아노 동문회
문의처 : 1661-0461 유진예술기획
예매처 : 인터파크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제15회 침례신학대학교 피아노 동문음악회 'Quasi Romantic' 수량증가 수량감소 _ (  )
총 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추천메일 보내기


행사명 : 제15회 침례신학대학교 피아노 동문음악회  'Quasi Romantic' 

유형 : 대전클래식 공연 

날짜 : 2019년 6월 4일(화) 

시간 : 오후 7시 30분 

장소 :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티켓정보 : 전석 1만원 

관람등급 : 8세(초등학생)이상 관람가 

소요시간 : 90분(휴식포함) 

주최/기획 : 침례신학대학교 피아노 동문회 

문의처 : 1661-0461 유진예술기획 

예매처 : 인터파크 



 




■ 공연 소개

제15회 침례신학대학교 피아노 동문음악회
“Quasi Romantic”

오는 6월 4일 침례신학대학교 피아노 동문회가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제15회 정기연주회 “Quasi Romantic”을 개최한다. 

수불석권(手不釋卷)이란 사자성어는 늘 책을 가까이하여 학문을 연구한다는 뜻으로, 동문음악회를 통해 전문 예술 활동의 지속성을 추구한다. 피아노 연주는 작곡가의 상징과 의미를 다루는 창조적 활동(action)과 작품(work)을 지향하는데 특히 이번 연주는 17~18세기부터 유행했던 피아노 연주기법인 연탄곡(連彈曲)으로 준비했다. 여러 대의 피아노로 두 명, 네 명, 혹은 여덟 명의 피아니스트가 연주한다.
  
스트라빈스키의 불새는 1910년 발레곡으로 작곡되었고 러시아의 작곡가 림스키 코르사코프 영향을 받은 이 곡은 새로운 관현악적 기법, 이국적인 분위기에서 스트라빈스키의 독창적 목소리는 낭만주의가 작품 전체에 분명히 드러난다. 불새의 주제는 러시아의 설화로 마왕 카스체이(Kastchei)의 궁전에서 마법에 걸린 공주를 이반 왕자가 불새의 또 다른 마법을 이용해 구출하고, 행복한 결혼까지 하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라흐마니노프의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 작품 42는 1931년에 작곡하였다. 이 작품은 죽음, 이별을 주제로 한 낭만적 감성을 표현하고 있고, 주제와 20개의 변주곡, 13번과 14번 변주 사이에 Intermezzo, 곡의 맨 끝에는 코다(Coda)로 구성되어 있다. 주제는 Andante이다.

글린카의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은 1842년에 푸시킨의 서사시를 기반으로 러시아의 낭만주의적 민속성이 강하다. 전 5막의 오페라 줄거리는, 키에프 대공의 딸 루드밀라가 악마에게 영혼을 빼앗기고 대공은 자기 딸을 구하는 사람에게 딸을 주겠노라 약속한다. 서곡은 아름답고 화려한 프레스토의 빠르기와 소나타 형식이다.

생상스의 죽음의 무도, 작품 40은 1874년에 작곡되어 르네상스 이후 낭만주의 시대정신을 잘 표현하고 있다. 왈츠 리듬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작품으로서 시대정신에 따라 과거와는 다른 음악 즉, 비정통적, 현대적 색체의 음향들, 러시아의 자주적인 민족성, 서정적인 화성법의 색채가 뚜렷하다. 

베토벤의 교향곡 제4번, 작품 60, 1악장은 느리게 시작하여 힘차고 빠른 알레그로 비바체로 이어지면서 경쾌한 제1주제와 신비스러운 제2주제의 완전한 대조를 보여준다. 베토벤은 1악장에서 느리고 빠른 형식미와 익살스러운 터치로 교향곡 4번의 역동적인 상징성을 표현하였다.

베토벤의 교향곡 제1번, 작품 21, 1악장은 이 작품을 통해 공통관습시대의 조성(tonality)을 벗어나려는 낭만주의의 파격적 기법을 보여준다. 균형, 형식, 구성을 추구했던 기본 조성에 다른 화음을 사용하였다. 이러한 형식은 글룩, 하이든, 모차르트 등 빈 악파의 고전적인 균형감을 버리고 주관적이고 낭만적인 시대를 예고하였다.



■ 프로그램 소개

박희진 김이나, 한지혜 우자희
I. Stravinsky (1882-1971)
The Firebird 2 Pianos 8 Hands _ Arr. Joo-Hye Lee
스트라빈스키 _ 불새

김혜진 손향기 최사라 조이나 성신영 손새빛 윤현진
S. Rachmaninoff (1873-1943)
Variation on a theme of Corelli, Op.42
라흐마니노프 _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 작품 42

Intermission

김미연 한유나, 전송희 도예은 
M. I. Glinka (1804-1857)
Ruslan and Lyudmila overture for 2 Pianos 8 Hands
글린카 _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

김윤이 이상민, 김현진 한유나
C. Saint-Saëns (1835-1921) 
Danse Macabre, Op. 40 for 2 Pianos 8 Hands
생상스 _ 죽음의 무도, 작품 40

윤현진 최사라, 성신영 전송희, 김나진 고정인, 김우림 신윤희
L. v. Beethoven (1770-1827)
Symphony No. 4, Op. 60 for 4 Pianos 16 Hands
베토벤 _ 교향곡 제4번, 작품 60 中 1악장
I. Adagio – Allegro vivace

손새빛 김혜진, 전은정 도예은, 김예희 우상아, 박수정 김승연
L. v. Beethoven (1770-1827)
Symphony No. 1, Op. 21 for 4 Pianos 16 Hands
베토벤 _ 교향곡 제1번, 작품 21 中 1악장
I. Adagio molto – Allegro con brio



■ 출연진 및 단체 소개

고정인, 김나진, 김미연, 김승연, 김예희, 김우림, 김윤이, 김이나, 김현진, 김혜진, 도예은, 박수정, 박희진, 성신영, 손새빛, 손향기, 신윤희, 우상아, 우자희, 윤현진, 이상민, 전송희, 전은정, 조이나, 최사라, 한유나, 한지혜

Timpani 권기철





 



관람후기

관람후기를 남겨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공연전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