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상품조르기
기본 정보
대전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 기획전 '스르륵美↔來'
장르 : 대전전시
날짜 : 2019년 5월 3일~9월 29일
장소 : 대전시립미술관
판매가 : _
문의처 : 042-270-7335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대전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 기획전 '스르륵美↔來' 수량증가 수량감소 _ (  )
총 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추천메일 보내기


전시명 : 대전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 기획전 '스르륵美↔來' 

장르 : 대전전시 

날짜 : 2019년 5월 3일~9월 29일 

장소 : 대전시립미술관 

문의처 : 042-270-7335 



 

마이클스코긴스_The Super Awsome Cootie Mans_190x150cm_종이 위에 색연필,그래피티, 마커_2007


 

 안효찬_생산적 미완#1,_77X44X139cm_시멘트, 철근, IUF, 기타오브제_2018




우리시대 모든 어린이들을 위해

- 대전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 기획전‘스르륵美↔來’개최 -

- 시립미술관 제 5전시실, 5월 3일 ~ 9월 29일 까지 150일 간 -



□ 대전시립미술관은 5월 3일부터 9월 29일까지 미술관 제 5전시실에서 어린이미술기획전‘스르륵美↔來’를 개최한다. 


ㅇ 이번 전시는 현대미술의 다양한 시도와 개념을 소개해 그에 따른 시각적 경험의 폭을 확장하는데 의의를 두고 마련됐다.


ㅇ 넓게는 현대미술의 급변하는 매체와 창작 조건의 변화를 연구하고, 미술에 대한 풍부한 접근을 통해 미술의 교육, 문화적 의미를 규명하고자 한다.


ㅇ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미술은 나를 표현하고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는 소중한 매체”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어린이들이 진정한 공감미술을 체험하고 더 넓은 세상을 꿈꾸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전시는 한명의 작곡가와 다섯 명의 회화, 설치 미술가와 함께 작업했으며, 작업을 통해 예술가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보다는 이를 마주하는 관람객이 개인의 기억과 감성에 근거해 해석하고 이해하는데 집중했다.


ㅇ 마이클 스코긴스는 마리 워싱턴 대학과 사바나 예술대학원에서 수학했다. 거대한 종이 위에 그림일기 혹은 낙서처럼 보이는 이미지와 텍스트로 유년의 경험과 사회, 그리고 정치적 이슈를 담는다.


ㅇ 작가는 가상과 현실이 혼재하는 동시대 속에서 자신의 작품이 유년의 기억과 향수를 불러오는 장치가 되기를 바란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피스마이너스 원’전시를 통해 인기 아이돌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의 소유작으로 알려지며 더욱 큰 사랑을 받게 됐다.


ㅇ 안효찬은 경북대학교 미술대학 졸업, 동대학원 조소과에 재학하며 서울, 경기, 충청, 경북 지방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ㅇ 작가는 예술은 관객이 존재할 때 비로소 그 의미가 완성된다고 이야기 하며, 개인만의 갇힌 이야기가 아니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제시하고 작업을 통해 대화하고자 한다.


ㅇ 이덕영은 목원대학교 서양학과, 동대학원을 졸업 한 후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ㅇ 이덕영은 뛰어난 드로잉 스킬이 돋보이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데 드로잉 작업 특유의 섬세함과 집요함이 돋보인다. 작가는 도시의 건축물이 남긴 인상과 감성에 고유의 판타지를 입혀 표류하듯 그려낸다.


ㅇ 임성희는 한남대학교 서양학과, 동대학원을 졸업 한 후 ‘돼지작가’로 이름을 알렸다. 그녀의 작업에 마스코트처럼 등장하는 돼지는 다양한 모습으로 작가와 함께 성장해왔다.


ㅇ 그러나 이번 전시에서는 그동안 당연하게 기대되어지는 이미지와 그것이 주는 안정에서 벗어나 새로운 작업을 선보인다. 


ㅇ 두 아들의 엄마이자 동시대의 작가로서 다양한 매체와 소재에 대한 탐구가 흥미롭다.


ㅇ 채미진은 목원대학교 음악대학원을 졸업하고 다양한 무대,공연음악 등을 작곡하고 있다. 간밤의 꿈을 기록하듯 아침에 떠오르는 신비로운 화성과 금관 악기의 악상을 캐치해 작업하는데, 이번 전시를 위해 어린 시절의 기억을 테마로 전시 사운드를 작곡했다.


ㅇ 홍빛나는 대전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이후 동덕여자대학 미디어디자인, 동대학원에서 회화를 공부했다. 


ㅇ 일상의 작은 소재들에 의미와 생명을 불어넣으며 행복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홍빛나의 작업은 심오한 예술적 철학과 고뇌 대신 나와 내 주변의 소중한 모든 것에 대한 사랑을 전하고자 한다. 


ㅇ 전시를 기획한 대전시립미술관 우리원 학예연구사는“이번 전시는 어린이를 특정 연령층에 한한 것이 아니라 성장적이고 미래 역할을 담당하는 존재를 위한 것”이라며 “이번 전시가 모두에게 소중한 미적체험이자 행복한 기억 소환 장치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 한편, 이번 전시와 연계한 문화소외계층 어린이 초청행사가 5월 3일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약 한 시간가량 진행 될 예정이며 전시연계 교육프로그램과 문화행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ㅇ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이덕영_소비의 도시_162.2 x 130.3cm x 2ea_캔버스에 펜,아크릴 물감_2019


 

임성희_핑크시티_150x150cm_캔버스에 아크릴물감_2019





 



관람후기

관람후기를 남겨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공연전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