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상품조르기
기본 정보
송광찬 사진展, '왕후의 시선'
장르 : 대전전시(사진전)
날짜 : 2019년 4월 2일~4월 27일
시간 : 11:00~17:00, 일,월 휴무
장소 : 갤러리C(대전광역시 서구 둔산중로 138, 1903호 [주은오피스텔] )
판매가 : _
문의처 : 070-7450-0088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송광찬 사진展, '왕후의 시선' 수량증가 수량감소 _ (  )
총 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추천메일 보내기


전시명 : 송광찬 사진展, '왕후의 시선' 

장르 : 대전전시(사진전) 

날짜 : 2019년 4월 2일~4월 27일 

관람시간 : 11:00~17:00, 일,월 휴무 

장소 : 갤러리C(대전광역시 서구 둔산중로 138, 1903호 [주은오피스텔] ) 

문의처 : 070-7450-0088 



 




[전시회소개]

세상은 이미지와 이야기로 구성된다. 우리가 귀로 듣는 이야기는 이미지로 상상되고, 눈으로 보는 이미지엔 각각의 이야기가 담겨 흐른다. 작가가 찍은 사진 이미지에 어떤 이야기가 어떻게 담길 지는 한 가지로 단정할 수 없을 것이다. 다만 작가는 바란다. ‘보여주다 * 보다’의 단방향 작업이 아닌, 작가와 관람객 사이 쌍방향 소통이 이루어지기를. 그래서 항상 전시의 마음가짐은 〈마주보다〉이다.
고궁의 나무와 도심의 나무와 제철소의 나무는 같은 듯 서로 다르다. 주인공인 듯 주인공 아닌 나무들이 각각의 장소에서 하나의 색으로 피어오른다. 오랜 시간 자리를 지켜온 고궁과, 삶의 터전으로 변화해온 도시와, 노동의 땀방울이 얽힌 공업지대에서의 서로 다른 이야기들을 품고서. 적외선 필터를 통해 초록의 나무가 분홍빛으로 재탄생되었다. 무심히 지나치던 공간이 색다르게 눈길을 잡아끈다. 시각의 차이는 느낌의 변화를 불러왔다. 다르게 보고 낯설게 보니 세상은 다채롭게 빛나고 있었다.
작업의 영역은 계속 확장될 것이다. 이미지가 있고 이야기가 있는 곳이라면 작가는 어디든 뷰파인더를 통해 세상과, 그리고 당신과 마주 볼 준비가 되어 있다.

The world is composed by Images and stories. There are stories imagined through images and images contained stories. It is not easy to decide how images merge into its stories. Yet the photographer just hope for communicating with audiences, rather than working himself one-way progress through ‘show – view’ activities. This is why the mind of exhibition is always ‘Facing (each other)’.
There are different trees standing on an old palace, downtown, and steel mill which somehow look same. Concerning as a main subject in the artwork, or not, the trees standing on different spot are expressed within one color. The green leaves are reborn as pink images through infrared photographed filter. It contains many stories; palaces stayed there for a long time, cities which have been changing its role as living foundation for people, or industrial zones filled with hard worker’s sweat.
Space that have been passing all the while is now attracting to the eye. The difference of viewpoint has bring on emotion variation. Once seeing differently and newly, then the world was colorfully shining. my work field will be extending. Once images and stories are existed, the artist is looking forward to facing you through his viewfinder.


 

궁과 궁사이, 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 100 x150cm, 2016, Ed 5



[작가의 말]

왕후의 시선 _송광찬

본인은 지속적으로 오래된 궁에 대한 사진을 찍고 전시를 진행하였습니다. 나의 주된 작업인 적외선 필터를 이용한 적외선 촬영을 통해 나온 궁의 모습은 늘 보았던 익숙한 풍경과 다르게, 새롭고 아름답게 보입니다. 2016년 LG 기업과의 협업으로 서울의 4대 궁중 왕후들이 기거하였던 궁을 촬영할 기회가 생기게 되었고, 황후가 왕국에서 보아왔던 궁의 모습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 나라의 왕후는 어떤 느낌으로 이곳을 바라보았을까? 분명 지금 시대의 사람들이 바라보는 풍경의 느낌과는 달랐을 것입니다. 나에게 다가온 왕후의 사치스러움에 화려함이나 부유하기에 여유로움보다는 이 궁에 갇혀 유일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많은 문과 통로로 이루어진 쓸쓸함 이였습니다. 그녀들이 바라보는 관점으로 실내에서 바라본 창과 문을 통해 보는 밖, 외부에서 바라보는 그녀들의 궁들.. 그녀들은 누구나 가질 수 없는 것을 누리며 살았지만, 넓은 궁의 일부만을 사용하며, 왕의 통제 속에 있었습니다. 그녀들의 단절된 시선이 궁 안 곳곳이 묻어있고, 그녀들의 시선을 따라 궁은 조각조각 나눠져 나의 사진에 쓸쓸하게 담깁니다. 

적외선 촬영의 기법은 빛의 많은 양 중에 극히 일부분만 담아내는 표현하는 기법입니다. 모든 빛을 받아들이지 않고 필터를 통해 걸려진 빛으로 아름다운 세상이 되도록 담아내는 나의 시선과 그녀들의 시선이 닮아있지는 않은지 생각합니다.

나의 작업의 마무리는 찬란한 파란색과 핑크, 혹은 금빛에 가까운 갈색과 회색의 조화로운 조합입니다. 작업을 마주했을 때는, 그 색상과 형상의 화려함고 찬란함에 감탄하지만, 사실은 몇 가지 빛의 색으로만 이루어진 단조롭고 차가운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왕후들의 삶이 아름답고 화려한 삶과 같이 보이지만, 그녀들의 시선은 엄격과 규율과 단조로운 삶으로 차갑게 얼어버린, 어쩌면 아슬아슬하고 위험한 삶을 살지 않았을까 합니다. 궁을 바라보는 나의 시선이 왕후들의 시선과 함께, 찬란하고 아름답지만 차갑고 쓸쓸한 궁을 드러내며, 아름다움과 차가움의 중간쯤을 살고있는 많은 이에게 어떠한 의미로 보일지 의문을 던집니다.

Palace seen from the Eyes of Queens.

I've spent years documenting historical palaces of South Korea, resulting in handful of exhibitions in the past few years. Previously I've captured them in the form of infrared photography, to give a different perspective on otherwise very common places. To us Koreans anyway. However when I was contacted by LG corporation to photography four palaces of seoul, specifically the rooms where the Queens of the past called their home, I decided I wanted a new perspective. A perspective of that of the Queen.

How it must've these palaces look to an Queen? When they lived in such places in such times? she must've felt something a lot different than what we feel when we look at these palace structures. When I imagined an Queen sitting in one of these rooms, the impression I've got wasn't a feeling of relaxation nor a luxurious life.
I saw a loneliness. Looking at the outside world only through these windows and doors. She had everything, so people thought, but she was confined to these little parts of the palaces, where the emperor had control over everything she did. Her eyes toward the world are blocked by the walls, only seeing as far as the architecture would allow her to, I’ve collected pieces of her views, following her footsteps, and captured the images in her eyes.

Infrared photography is done by allowing only certain parts of lights into a camera. Creating beauty with filtered lights, I think its method has something in common with a perspective of an Queen. Both see something special within limited information.

The end result of such Photography that I do is a combination of vivid colors-blue, pink, or golden brown and gray, all coming together to create eye catching gradient. When People see my work they first notice these colors, but looking closer, they realise it’s made of only a handful of colors, and each colors show an emotion that is rather cold. Likewise, while life of an Queens might have been considered something luxurious, something colorful, life she really had could’ve been something cold, something monotone, as she was stuck in a place without much freedom and repeating routines. My eyes are alinged with that of an Queen as I take these pictures. Seeing it shine in beauty, all the while also feeling cold and lonely. For many of us who are living a life in such complexity, I present these photographs and ask a question. How do you feel?


 

궁의 자리, 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 100 x150cm, 2016, Ed 5




[작가소개, 프로필]

송광찬

작가 이력 

* 학교
홍익대학교 기계시스템디자인공학과 졸

* 전시
개인전
2018. 09 <The city>, 갤러리 오아시스, 서울
2018. 01 <왕후의 시선>, 이상 아트 스페이스, 서울
2017. 02 <말뚝을 박다 with pecota design>, pecota design, 서울
2017. 01 <마주보다>, 갤러리 탐 , 서울
2017. 01 <비가 올 징조>, 문래예술공장 포켓갤러리 (기획:김소라), 서울
2016. 11 <왕후의 사계-겨울> , 창덕궁 낙선재 (한국문화재청, LG생활건강 기획전), 서울
2016. 07 <마주보다>, 스페이스 누에, 서울
2016. 04 <마주보다>, 상암 스칼라티움, 서울 
2015. 10 < 마주보다>, Nori makers, milan, italy
2015. 06 <마주보다>, 노암갤러리, 서울
2014. 12 <마주보다>, 사진공간 빛타래, 서울 
2013. 01 <마주보다 : 서울의 반대편>,  리아 갤러리, 대전
2013. 04 <마주보다 : 서울의 반대편>, 8street gallery, 서울
2013. 05 <마주보다 : 서울의 반대편>, 8days, 대전
2012. 12 <마주보다 : 서울의 반대편>,  사진공간 빛타래, 서울
2010. 09 <외눈으로 세상을 보다>, cafeSandpark, 서울      

단체전
2018. 08 <1a Mostra Coreana do Rio de Janeiro>,The Centro Cultural Justiça Federa, Rio de Janeiro, Brazil
2018. 08 <2018 YOUNG ARTIST CONTEST 수상전>, Gallery WE, 서울
2018. 08 < Sun Fish Meets the Black Sea>, Rund gallery, 서울
2018. 07 <Seamless 심리스 : 마리몬드 하우스 중간보고전>, 캔파운데이션, 서울
2018. 06 <MASTERPIX AWARD Exhibition>, MASTERPIX, espace thorigny, paris, france
2018. 04 <광화문 국제 아트페스티벌 (GIAF)>, 세종문화회관 세종미술관, 서울
2017. 11 <4th 수원국제사진축제>, 수원
2017. 10 <아트유랑단- 아키타, 도쿄(치요다 3331) 순회 전시>, 일본
2017. 07 <제 3회 JAP Douze展>, 이정아 갤러리, 서울
2017. 04 <SPACE>, Korean Cultural Center Washington, D.C., USA
2017. 03 <Pink me up>, AK Gallery, 수원
2016. 11 <I*SEOUL*U 서울브랜드 아트전>, Kotra, 서울 
2016. 10 <사진의 회화성>, 부평아트센터, 인천 
2016. 08 <the small store>, 카라스 갤러리, 서울
2016. 09 <ABC gallery 신진작가>, ABC gallery, 서울 
2016. 04 <MIX&MATCH>, Korean Cultural Center, Shanghai, China 
2016. 04 <MIX&MATCH>, Kunshan, China
2016. 01 <CICA Contemporary Korea>, CICA, 김포
2015. 11 <문래동 아카이브 전시>, 갤러리 이포, 서울
2014. 11 <잔해트랜스미션 - 문래동 작가 교류전>, 문래예술공장 M30, 서울
2014. 07 <독일 자르조형예술대학교 교류전>, 자르조형예술대학교 갤러리, Germany
2014. 06 <광화문 국제 아트페스티벌 (GIAF)>, 세종문화회관 세종미술관, 서울
2013. 10 <문래둘래 사진전>, 사진공간 빛타래, 서울 

주요소장품
2018 마리몬드하우스 (기증), 2018 서울시립미술관(매도), 2018 OCI(매도),
2018 이상아트스페이스(매도), 2017 영월군청(기증), 2017 갤러리탐(매도),
2014 국립현대미술관(매도), 2014 Koma(매도)

수상
2018. 06  <MASTERPIX AWARD>, SILVER
2018. 05  <국제청년예술가협회> 2018 YOUNGARIST CONTEST (우수상)
2018. 03  <주한일본대사관> 2017 한일포토콘테스트 (아키타현상)
2018. 02  ART-236 (동상)
2018. 01 <갤러리 한옥> 청년작가젼 (특선)
2017. 11 <주한일본대사관> 2016한일포토콘테스트 인페인터글로벌상

레지던시
2018. 03 ~ 12 캔파운데이션 마리몬드 하우스 레지던시
2014. 06 (14 days) 자르조형예술대학교 아트레지던시

활동
2012 ~ 2017 문래동 사진공간 빛타래 운영 


 

자경전내부, 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 100 x150cm, 2016, Ed 5






 



관람후기

관람후기를 남겨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공연전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