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관람후기

관람후기

기대되는 공연, 즐거웠던 공연... 기대와 즐거움을 나누세요. ^^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브람스를 아시나요?
작성자 서정 (ip:)
  • 작성일 2017-12-07
  • 추천 2 추천하기
  • 조회수 177
평점 0점

가을하면 브람스

그 떨떠름함이라고 얘기를 하던데,

그걸 느끼지 못하는 나는 언제쯤 그 맛을 알게 될까?


더군다나 사강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소설 역시 이해가 짧은 터라

소설속에서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어떤 느낌인지 잘 모르겠다.


브람스와 클라라 슈만의 관계를 들어도 알 듯 모를 듯 잡히지 않는 실가닥처럼...

문득 이 글을 쓰면서

소설 속 등장인물들을 더듬어 본다.

이들처럼 브람스가 시몽 같았을까? 클라라가 폴 같았을까? 푸흣

연결 금지..


공연 전 프리뷰에 지휘자님이 한 말씀 하신다.

자기가 영국에서 티파티를 갔는데

그때 만난 100살의 어르신은 젊을 때 브람스 옆에 앉아 공연을 본 적 있다고

그러니 브람스를 만났던 100살 어르신을 만난 지휘자는

브람스를 아는 거라고~~

ㅎㅎㅎ 빙고!



모처럼 대전시향 공연 관람하는구나,,

그래서 그런지 이번 공연에서 바이올린 뒤편과 첼로 비올라  그리고 베이스까지 단을 추가한 것을 보았다.

시각적으로 소리가 더 모아지는 듯한 느낌이 든다.

물론 초보애호가라 소리가 더 좋아진것을 느끼지는 못하겠고 ㅎㅎㅎ


프리뷰에서 들은 4개의 노래에 귀를 기울리며

대학의 젊은 기상과 파워풀 그리고 낭만 감성을 느껴본다.

단체로 학사모를 하늘 위로 휙 집어 던지는 듯한 그 밝은 미소가 그려진다.



교향악단 연주의 기본 구성과 조금 다른 것은

서곡 다음 협주곡이 아니고 교향곡 먼저 연주라는 것

이것 또한 피아노 협주곡이 워낙 교향곡처럼 만들어져서

뒤로 가도 손색이 없기에 그렇게 구성했단다.


그럴까?

협주곡에서 피아노의 부분이 그렇게 많이 두드러지지 않는다.

오히려 3악장에서는 해설에 나온 것처럼 첼로연주가 더 돋보이고 아름답다.

그래서 다행이다.

멀리서 듣는 피아노의 울림이 내 귀에는 약간 거슬렸기 때문에..

그 당시 온건파와 급진파로 나뉘어 음악적 성향을 달리할 때

온건파로 분류되던 브람스가 교향곡이나 협주곡 형식에서 브람스만의 형식을 취하며 변화를 꾀했던 해설들을 읽으며

시몽을 다시 떠올려본다.

크지 않으나 분명한 변혁... ...


브람스를 아시나요? ㅎㅎㅎ







첨부파일 1512640919913.jpe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공연전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