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대전문화계소식

대전문화계소식

대전문화계소식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그 날의 외침 1919’ 성료!
작성자 대전공연전시 (ip:)
  • 작성일 19.04.0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98
평점 0점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그 날의 외침 1919’ 성료!


□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이 3월 30일 오후 5시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개최한 <그 날의 외침 1919> 공연이 1,300여 명의 관객들의 열띤 박수 속에 막을 내렸다.


○ 이번 공연은 ‘2019 대전 방문의 해’를 홍보하고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대전예술의전당과 공동 기획한 것으로 ‘콘서트 오페라 오라토리오’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작품이다. 창작 ‘콘서트 오페라 오라토리오’는 대서사적 합창 중심의 오라토리오 형식에 종합 예술적 장르의 오페라 요소를 콘서트로 표출하는 최초의 음악극 형식이다.


□ 김구, 윤봉길, 유관순 등 독립 운동가들의 치열한 삶을 다룬 창작 ‘콘서트 오페라 오라토리오’<그 날의 외침 1919>는 역사적 인물들의 삶과 사건이 연대기를 초월하여 재구성되면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 유관순 독립만세 운동과 1932년 윤봉길 열사의 상하이 홍커우 공원  도시락 폭탄투척 사건, 이를 앞두고 성사된 윤봉길과 김구의 만남이 드라마틱하게 전개되었다. 독립만세운동 후 순국하는 유관순, 나라를 위해 의연히 죽음의 길을 떠나는 윤봉길, 윤봉길과 시계를 교환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김구의‘시계 이중창’등 나라를 잃은 슬픔과 가족을 향한 그리움, 그리고 대한민국의 독립을 확신하는 희망의 메시지가 합창과 독창의 조화 속에 펼쳐졌다.


○ 한편 극의 시작과 끝을 마무리하며 가장 드라마틱한 캐릭터로 등장한 히데끼는 조선인이지만 일본순사로 모순된 선택의 삶을 살았던 자신의 과거를 후회하며, 참회의 눈물로 비장함을 더해줬다.


○ 시공을 넘나들며 독립 운동가들의 삶을 조명한 <그날의 외침 1919>는 마침내 독립을 쟁취하는 장면에 이르고 환호하는 군중을 표현했다. 이어 유관순, 김구, 윤봉길의 삼중창과 합창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 <그날의 외침 1919>는 지난 해 5월 개최한 <마지막 편지>의 후속작이다. 천경필 예술감독은 독립 영웅 이야기 시리즈를 총 4부작으로 구성해 지난 해 <마지막 편지>와 올해 <그날의 외침 1919>을 올린 것이다. 세 번째는 2020년 단재 신채호의 생애를 다룬 ‘한밭에 핀 단재의 혼’(가제), 2021년 청산리 전투 김좌진 장군을 주인공으로 한 ‘청산리 전쟁의 서막’을 기획하고 있다. 세 번째 네 번째 공연은 독립 영웅 이야기를 완성하는 내용으로 본격적인 무장독립운동을 주로 다룰 것이다.


○ 2021년에 독립 영웅 시리즈 4부작이 완성되면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 뿐만 아니라, 대전광역시의 새로운 공연 레퍼토리로 자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이 작품으로 상설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의 정체성을 잘 표현하는 작품으로 독립 영웅 4부작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 고등학교 교사인 강연보씨는 “평소 대전청소년합창단의 연주를 자주 관람하고 학생들에게 관람을 권하는 편이다. 학습에 치여 공연 관람의 기회가 적은 고등학생들이 이 공연으로 감성 충전은 물론 우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되짚어보는 계기가 되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감동을 선사해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 유관순 열사와 나이가 비슷한 고등학생 이지호 군은 “독립운동가들이 현재 우리와 비슷한 나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음악도 좋았지만 또래 친구들이 노래하고 연기하는 모습을 보니 더 감정이입을 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 대학에 들어가면 시리즈 3편도 보고 싶다.”고 전했다.


□ 한편,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공연을 관람한 후 무대 뒤를 찾아 단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오늘 공연을 보고 가슴 벅찬 감동을 느꼈다. 내년에 ‘단재 신채호’를 주인공으로 한 공연에서도 전국의 청소년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시립청소년합창단 단원들이 노력해 달라.”면서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은 이번 공연 성료를 계기로 앞으로도 모든 연주회에‘2019 대전 방문의 해’를 홍보하는 한편, 대전 고유의 레퍼토리 개발에도 역할을 다할 것이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공연전시

맨위로